주요콘텐츠로 건너뛰기

코이노니아



글보기
누릉지 할머니
등록일 2018-09-03 조회수 99 작성자 진영원

누룽지  할머니~~

 


집이 시골이었던 저는
고등학교 삼 년 내내
자취를 했습니다.

 

월말 쯤,
집에서 보내 준 돈이 떨어지면,라면으로
저녁을 해결하곤 했어요. 

그러다 지겨우면, 학교 앞에 있는
‘밥할매집‘에서 밥을 사 먹었죠.

밥할매집에는 언제나 시커먼 가마솥에
누룽지가 부글부글 끓고 있었습니다.

 

 

할머니는 이렇게 말씀하시곤 했어요.

“오늘도 밥을 태워 누룽지가 많네.
밥 먹고 배가 안 차면 실컷 퍼다 먹거래이.
이 놈의 밥은 왜 이리도 잘 타누.“

 

 

저는 돈을 아끼기 위해  늘 친구와 밥 한 공기
를 달랑 시켜놓고,누룽지 두 그릇을
거뜬히 비웠어요.

그때 어린 나이에 먹고잠시 뒤돌아서면
또 배고플 나이잖아요.

 

그런데,
하루는 깜짝 놀랐습니다.

할머니가 너무 늙으신 탓인지,거스름돈을
원래 드린 돈보다 더 많이 내 주시는
거였어요.

 

'돈도 없는데 잘 됐다. 이번 한 번만 그냥
눈감고 넘어가는 거야.

할머니는 나보다 돈이 많으니까...'

그렇게 한 번 두 번을 미루고,
할머니의 서툰 셈이 계속되자
저 역시 당연한 것처럼
주머니에 잔돈을 받아
넣게 되었습니다.

 

그러기를 몇 달,

어느 날 밥할매 집엔 셔터가 내려졌고,
내려진 셔터는 좀처럼

다시 올라가지 않았어요.

며칠 후 조회 시간이었습니다.

 

선생님이 심각한 얼굴로 단상에 오르시더니,
단호한 목소리로 말씀하셨어요.

“모두 눈 감어라.
학교 앞 밥할매 집에서 음식 먹고,
거스름돈 잘못 받은 사람 손 들어라.“

순간 나는 뜨끔했어요.

 

우리는 서로를 바라보다
부스럭거리며 손을 들었습니다.

“많기도 많다. 반이 훨씬 넘네.“

선생님은 침울한 목소리로 말씀하셨죠.

“밥할매집 할머니가 돌아가셨다.


할머니께서 아들에게 남기신 유언장에 의하면
할머니 전 재산을 학교 장학금에 쓰시겠다고
하셨단다. 그리고...“

 

 

 

 

선생님은 잠시 뜸을 들이셨어요.

“그 아들한테 들은 얘긴데,거스름돈은

자취를 하거나 돈이 없어 보이는
학생들에게 일부러 더 주셨다더라.

그리고... 새벽부터 일어나
그날 끓일 누룽지를 위해
밥을 일부러 태우셨다는구나.

그래야 어린 애들이 마음 편히 먹는다고..."

그날 학교를 마치고 나오는데,
유난히 '밥할매 집'이라는
간판이 크게 들어왔어요.

나는 굳게 닫힌 셔터 앞에서
엉엉 울고 말았습니다.

할머니 죄송해요.
정말 죄송해요.
할머니가 만드신 누룽지가
세상에서 최고였어요... 

 

 

      목록
게시판리스트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수
107 ,감동의 호박죽 이야기  진영원 19-07-17 71
106 창세기 30장 ~ 50장  진영원 19-06-18 29
105 부침개 전도 이야기  진영원 19-06-18 38
104 부산 수영로 교회 정필도 원로 목사님 얘기  진영원 18-12-03 262
누릉지 할머니  진영원 18-09-03 100
102 창세기 26장~30장  진영원 18-01-17 235
101 안녕하세요?선교사님!  박성재 17-12-01 151
100 창세기 21장~25까지  진영원 17-11-03 170
99 창세기10장~20장  진영원 17-04-05 217
98 성경 넌세스 퀴즈  진영원 17-02-28 489
97 창세기 인물  진영원 16-11-26 325
96 구약 성경속의 여인들  진영원 16-11-20 384
95 이탈리아 연주여행 - 프로젝트 합창단원 참가안내 (아마  강성일 16-10-05 258
94 창세기 4장~9장  진영원 16-08-08 347
93 창세기 2장~3장  진영원 16-08-06 335
92 창세기 문제  진영원 16-07-16 247
91 안녕하세요?선교사님!  박성재 16-07-13 197
90 ◈ 하나님으로 인해 강건하게 하소서 ◈  진영원 16-06-30 206
89 ♣약한 존재 ~ 인간 ♣  진영원 16-06-15 253
88 눈물과 감동이 있는 인생  진영원 16-06-11 258